편집 : 2020-03-25 | 03:32 오후

고일곤 쌍치면 전)면민회장..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행정 교육 문화 스포츠 환경/보건복지 농업소식 종합 인물인사 칼럼 기획 특집 토론방 보도자료 지역소식 소식정보 포토 경제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토론방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13화 ‘코로나 바이러스’는 화두(話頭)이다

시골 사는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 시

2020년 03월 25일(수) 15:14 [순창신문]

 

ⓒ 순창신문



‘하나의 유령이 유럽을 거닐고 있다. 공산당이란 유령이….’ 이런 문구로 시작하는 공산당 선언만큼 유럽뿐만 아니라 지구상에 영향을 끼친 선언도 없을 것이다. ‘오늘날 또 하나의 유령이 전 세계를 떠돌아다니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란 유령이….’ 아마 이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은 향후 우리들의 삶을 바꿔놓을 것이 자명하다.

가이아 이론(지구를 하나의 유기체로 보는 이론)을 신봉하는 과학자들은 벌써부터 지구가 자기 정화를 시작했다는 말을 하고 있다. 미래학자들은 코로나 19를 계기로 4차 산업혁명이 더 빨리 진행될 것이라고 한다. 이런 말들은 속뜻을 보면 역설적이다. ‘자연파괴를 일삼는 자본주의의 재앙이다’, ‘이런 지구적 재앙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인터넷 빅데이터, 딥런닝 기반의 AI(인공지능), 유전자조작, 로봇산업체계 구축 등이 필요하다’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작금의 상황을 보면 틀린 말도 아닌 것 같다. 중국이란 거대한 세계 공장에서 내뿜는 매연은 미세먼지로 우리 일상에 고통을 줄 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온난화를 가속시킨다. 이미 기후변화의 징조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다국적 기업들은 이윤 극대화를 위해 인간 노동력을 대신할 4차 산업에 더 열을 올린다. 마르크스가 자본론에서 말한 인간소외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인간 불신의 늪에 빠질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자아낸다. 세계 어느 나라나 할 것 없이 자본주의로 인한 빈익빈부익부 현상이 심화되고 타인에 대한 불신이 높아졌다. 여기에 코로나 바이러스는 불쏘시개가 될 소지가 크다. 인종 간에 불신과 국가 간의 불신이 산불처럼 번져 국경봉쇄와 국제사회 협력이란 신뢰구축이 무너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두 가지 길을 걸을 수 있다. 하나는 불신의 늪에 빠져 강력한 전체주의적 통제와 인간을 노동에서 소외시키는 이윤 극대화의 4차 산업의 길과 협력과 신뢰 회복을 바탕으로 이윤 분배를 통한 노동 해방의 4차 산업의 길이다.

이런 점에서 외신들은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자세를 높이 평가하며 민주주의 국가의 모범사례로 뽑고 있다. 우한에서 코로나가 발원했을 때, 중국 정부는 사실을 은폐하기에 바빴고, 나중에는 봉쇄라는 극약처방을 내렸다. 그 초기 발병을 숨기지 않았다면 전세계가 이런 펜데믹을 겪지 않았을 것이란 말을 한다. 한국은 신천지교회에서 확진자가 급속도로 불어날 때, 투명한 정보공개와 선제적 검사와 방역, 시민사회의 신뢰를 바탕으로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했다. 전제주의 국가처럼 강력한 통제를 하지 않았지만 국민 스스로가 조심하고, 이 위기를 극복하자는 협력정신을 보여주었다. 여기에 한국이 구축한 공공의료체계와 4차 산업의 근간인 인터넷 빅데이터, 5G 통신망 등이 잘 활용되어 확진자 동선을 추적하고, 전방위적인 방역체계를 만들 수 있었다. 외국에서는 흔한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일어나지 않는 것도 인터넷쇼핑과 물류망이 잘 갖추어져 있는 인터넷 강국의 면모 또한 없지 않다.

우리 사회는 이 위기를 통해 아픔도 겪겠지만 더 성숙한 시민사회로 나아갈 것이다. 그리고 한국을 바라보는 세계의 시선이 달라질 것이다. 한국을 배우고 싶어 할 것이다. 한국의 자본주의가 아닌 국난극복의 의지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민주주의 말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물러가고 4차 산업의 도래에는 이윤 극대화의 자본주의 모델이 아닌 이런 민주주의 정신이 기반이 된 한국 모델이 나왔으면 좋겠다.

김재석 편집위원 기자  
“”
- Copyrights ⓒ순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순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순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코로나19 극복 수제 마스크 만들..

감염병 확산 방지와 방역활동에 고..

풍산면행정복지센터 코로나19 예방..

순창농협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

전북은행, 코로나19 성금 5백만원 ..

한국농어촌공사, 관내 학생 5명 장..

직접 만든 손소독제로 코로나19 예..

어르신들 위한 핸드폰도 소독해주는..

봄철 건조한 날씨, 산불 위험 주의 ..

경천 수질오염 주범 유입차단 시급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순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78107159 / 주소: 전북 순창군 순창읍 옥천로 32 / 대표이사: 김명수
mail: scn21@chol.com / Tel: 063-653-5850 / Fax : 063-653-5849
Copyright ⓒ 순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