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19 | 04:10 오후

채계산 출렁다리 설경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행정 교육 문화 스포츠 환경/보건복지 농업소식 종합 인물인사 칼럼 기획 특집 토론방 보도자료 지역소식 소식정보 포토 경제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토론방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강신겸 전남대 교수, 24일 순창서 지역 관광활성화 전략 강연

강신겸 전남대 교수, 24일 순창서 지역 관광활성화 전략 강연

2019년 10월 02일(수) 15:20 [순창신문]

 

ⓒ 순창신문



옥천향토문화사회연구소(소장 장교철)는 지난 24일 순창군립도서관에서 강신겸 전남대학교 문화전문대학원 교수를 초청해 ‘순창 관광의 미래는 있는가?’를 주제로 세 번째 아카데미 강좌를 열었다.
아카데미추진위원회 신열호 위원장은 강연에 앞서 “연구소 차원에서 지역민과 함께 순창 관광의 미래를 진단하고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를 갖게 되어 보람이 있다”면서 “순창이 변화하기 위해 어떤 노력들이 필요한지 그 지혜를 구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강신겸 교수는 이날 강연에서 “종전까지의 관광은 대규모 민간개발과 행정주도관광이 주도하는 관광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진단하면서 “앞으로의 관광은 지역 스스로 지역의 매력을 키워 주민과 지역사회가 주도하는 관광의 시대로서 순창사회가 이를 발 빠르게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강 교수는 또 “정부나 지자체 지원 없이 자립하기도 어렵지만 보조금에만 의존해서는 성공할 사업은 없다”며 “지역의 특성을 살려 성공한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시간이 다소 오래 걸리더라도 순창만이 할 수 있는 스토리를 쓰기 위해 지역민이 의기투합해서 정교한 전략과 절실함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강 교수는 “지속가능한 관광, 순창만이 선보일 수 있는 관광비즈니스를 만드는 핵심은 결국 지역민이다”고 거듭 강조하며 “대한민국 최초 그린투어리즘의 씨앗을 뿌렸던 순창군이 어떤 이유에서인지 그 맥락을 이어오지 못했지만 공무원의 열정과 헌신의 토대 위에 지역사회의 참여와 협력이 뒷받침된다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면서 기대를 드러냈다.

양재실 기자  
“”
- Copyrights ⓒ순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순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순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악취대책위, 황숙주 군수 밝힌 입장..

채계산 출렁다리 설경

이용호 의원, 제21대 총선 출마선언

순창농협 제48기 정기총회

공사현장 지도감독 소홀, 주민 피해

순창 올겨울‘최고 적설량’기록…1..

순창 한방 고추 브랜드에 도전한다

군, 장사시설 지역수급계획 연구용..

순창관내 주유소 주유비 동향

자연다울수록 최성철 대표, 옥천장..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순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78107159 / 주소: 전북 순창군 순창읍 옥천로 32 / 대표이사: 김명수
mail: scn21@chol.com / Tel: 063-653-5850 / Fax : 063-653-5849
Copyright ⓒ 순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