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 03:27 오후

순창문인협회 오는 13일 송..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행정 교육 문화 스포츠 환경/보건복지 농업소식 종합 인물인사 칼럼 기획 특집 토론방 보도자료 지역소식 소식정보 포토 경제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토론방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섬진강 장군목 육노암 / 순창 땅 섬진강 주변 문화와 설화

국사편찬사료조사위원
전) 순창문화원장 김기곤

2019년 08월 01일(목) 15:53 [순창신문]

 

ⓒ 순창신문



동계면 구미리 만수탄에서 강물 따라 산인동을 거쳐 2km 올라가면 북으로 용골산, 동으로 무량산, 서에는 취암산 세 가닥으로 자리한 강물 가운데 자그마한 석산두가 있다.
맑은 강물은 동과 서로 갈라 흐르고 기암괴석은 마치 진열이라도 해놓은 듯하여 자연 경관은 자랑할 만하다.
물 맑고 소가 깊어 은어, 쏘가리 같은 민물고기들이 많이 모여 서식하는 곳이기도 하다. 자연의 힘으로 풍화작용에 의하여 돌과 돌끼리 물의 힘에 의한 마찰로 다듬어지고 패이고 면경알같이 반짝반짝 빛나는 종호암, 술동우, 작대 종호팔경, 시운, 석문, 산인동기, 칠성바위들이 풍자낙만 향락을 말해주고 있다.
옛날 이곳에서 산수를 즐겼던 조봉대부초로양운거공은 산수를 즐기고 사랑하며 강물 따라 수 십리에 걸쳐 가끔 12 정각을 세워 편안하고 한가롭게 마음대로 즐겼다고 전해 내려오고 있다.
그러면서도 많은 재산을 갖고 경제적으로 넉넉한 까닭으로 친척들에게도 집을 지어주고 옹색한 사람을 도와주기도 하였다고 한다.
이곳 종호바위 위에도 정자를 세웠다고 하나 현재는 그의 흔적도 없고 종호바위 위에 종호라고 크게 글씨가 조각되어 보존되고 있다.
육노암은 여섯 노인이라는 뜻으로 이 여섯 노인을 밝히자면 다음과 같다. 삭녕최씨 최휘지 오주, 삭녕최씨 최유지 간호, 문화유씨 유동연 남간, 문화유씨 유동유 호계, 진주하씨 하만리 양진성, 남원양씨 양운리 초로이다. 위의 여섯 노인의 사이는 연사간과 친고로 맺어진 사이이다.
근세에도 선대의 뜻을 받들어 후손들이 자리를 같이 하여 우의를 돈독히 다지며 담소하며 하루만나 즐기는 곳이다.
육노암에는 술을 담을 수 있는 그릇과 같이 패여서 이곳에 술을 부어놓고 둘러앉아 술잔을 돌리며 시창도 하고 담소도 나누는 장소로 소문이 나 있다.
지금도 가끔 천렵꾼들이 육노암에 올라 술 한잔 나누기도 한다.
위와 같은 많은 설화와 역사를 가지고 있고 옛 선조들의 넋이 깃들어진 곳이기에 더욱 더 돋보이고 아름답게 보이기에 다 같이 관리하고 아껴야 할 것으로 본다.
우리 모두 아름다운 섬진강 만물상을 감상해 보았으면 하고 건장해본다 .
참고자료: 순창 땅 섬진강 칠십리

순창신문 기자  .
“”
- Copyrights ⓒ순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순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순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풍산면 지사협, 사랑의 김장김치 ..

물레방아 떡방앗간 대표, 옥천장학..

군, 노동리 퇴비공장 관련 감사결과..

악취대책위 도심 집회

귀농귀촌협의회 관내 저소득층 위해..

군, 2020년 1단계 공공근로사업 참..

순창 월드푸드사이언스관 착공

유등면주민자치위원회 교양강좌 펼..

순창읍 지역자율방재단, 이웃돕기 ..

군내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일제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순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78107159 / 주소: 전북 순창군 순창읍 옥천로 32 / 대표이사: 김명수
mail: scn21@chol.com / Tel: 063-653-5850 / Fax : 063-653-5849
Copyright ⓒ 순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