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0 | 04:17 오후

문화원, 어르신 문화프로그..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행정 교육 문화 스포츠 환경/보건복지 농업소식 종합 인물인사 칼럼 기획 특집 토론방 보도자료 지역소식 소식정보 포토 경제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토론방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순창 지역의 유학 전통과 문화적 특성 강연

옥천향토문화사회연구소, 순창 출신 최영성 교수 초청 강연 펼쳐
순창지역 성리학자의 삶과 학문 세계 조명
김인후, 기정진, 양응수, 구암사, 박유전, 김세종 등 역사 문화 벨트화

2019년 10월 10일(목) 15:50 [순창신문]

 

ⓒ 순창신문


옥천향토문화사회연구소(이사장 김상수)가 지난 1일 군립도서관 문화강좌실에서 현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무형유산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최영성 교수를 초청하여 “순창 출신 성리학자의 삶과 학문 세계”를 주제로 하는 강연을 펼쳤다.
이날 최 교수는 조선왕조 500년을 관통했었던 성리학에 대한 깊은 이해와 성찰을 바탕으로 순창 지역 성리학자들의 업적의 크기가 당대에 어느 정도였는지를 가늠할 수 있도록 성리학자들의 삶을 바탕으로 설명했다. 또 그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지역에서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방향성과 대안을 과제로 던지기도 했다.
무엇보다 “순창에서 큰인물들이 대대로 끊이지 않고 배출되고 있는 것에 반해 그에 대한 조명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토로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렸지만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많은 군민들이 강연장을 찾았다. 동국십팔현의 한 사람으로 성균관 공자묘에 배향된 하서 김인후 선생, 조선 성리학의 육대가 가운데 한 사람인 노사 기정진, 실학사상가로 언어와 지리, 문자학과 성음학 등 다방면으로 깊은 연구와 성과를 남긴 여암 신경준, 평생 위기지학에 힘썼고『백수집』(30권 17책)을 저술한 백수 양응수 등 순창을 대표하는 유학자들의 사상과 업적에 대한 설명을 듣고, 평소 궁금했었던 질문을 하거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의 모습도 보여주었다.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성리학(자), 구암사, 박유전, 김세종 등 순창을 거점으로 번성했었던 사상과 문화에 대해 꽉 찬 강연을 펼친 최 교수는 강연의 말미에 “순창이 품고 있는 전통적 정신의 뿌리가 현재로 이어져 물질문명으로 잃어버린 정신적 가치를 되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에 대한 실천을 위해 순창이 품고 있는 다양한 역사적 문화적 요소들을 부각시켜 역사 문화 벨트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지역민과 기관이 적극적인 자세로 참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본 연구소 장교철 소장은 “연구소가 아카데미 강좌를 운영함으로써 지역민들과 기관에 순창의 역사 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는 2021년 연구소 개원 30주년을 맞이하여 화산서원 복원 등 순창 역사 문화 발굴 장단기 사업에도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강의를 한 최영성 교수는 순창 복실리 태생으로 성균관대학교에서 한국철학과 학사, 석사, 박사 과정을 밟았으며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충청남도 문화재위원, 한국유교학회 부회장, 한국철학사연구회 회장을 역임하였다. 지금은 국제유교연합회 이사, 간재학회 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최 교수는 『역주 최치원전집』,『고운 최치원의 철학사상』등 최치원 연구로 잘 알려져 있으며, 『역주 매죽헌집』, 『한국금석학 연구』, 『사상으로 읽는 전통문화』등 다수의 논문과 저서를 통해 동양철학과 한국의 전통 사상에 대한 활발한 연구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신경호 기자  
“”
- Copyrights ⓒ순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순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순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맛난 김장김치로 행복을 나눴죠!..

인계지점 농가주부모임 “사랑의 김..

‘화용도’ 판소리극 개최

구림면, 사랑의 좀도리 나눔행사, ..

아기에게 주민등록증 선물하세요

동계면 농촌사랑 자원봉사단, ‘사..

사)구림청소년육성발전연구소 장학..

전통시장 손님이 없다…경기침체 지..

인계면 의용소방대 ‘사랑의 온정나..

동계면 ‘행복나누미’, 김장김치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순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78107159 / 주소: 전북 순창군 순창읍 옥천로 32 / 대표이사: 김명수
mail: scn21@chol.com / Tel: 063-653-5850 / Fax : 063-653-5849
Copyright ⓒ 순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