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0 | 03:50 오후

순창 지역의 유학 전통과 ..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행정 교육 문화 스포츠 환경/보건복지 농업소식 종합 인물인사 칼럼 기획 특집 토론방 보도자료 지역소식 소식정보 포토 경제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토론방

뉴스 > 지역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친구 폭행 사망케 한 10대 4명 자수

4명이 돌아가며 마구잡이 폭행, 숨지자 방치하고 도주
순창경찰서, 사고 이틀 후 10일 저녁 10시 반경 자수해 와

2019년 06월 13일(목) 11:33 [순창신문]

 

광주에서 직업훈련학교에 다니던 중 만난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하고 도주한 10대 4명이 사고발생 이틀만에 순창경찰서에 자수했다.
특히 폭행치사 혐의가 있는 이들 중에는 순창출신 학생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사회에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순창경찰서는 11일, 광주광역시 한 원룸에서 같이 생활하던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후 해당 장소를 나와 순창으로 도주해 이틀 후인 10일 오후 순창경찰서를 찾아와 자수한 10대 학생들을 광주지방결찰청 북부경찰서 강력수사팀에 인계했다고 밝히고, 이들 학생 중에는 순창출신 학생이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광주지방경찰청 북부서는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A(19)군 등 10대 4명의 신병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8일 저녁 배달음식을 함께 시켜먹고, 다음날 오전(새벽) 1시부터 숨진 B(18)군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이후 주먹과 발길질로 얼굴·배 등을 수십차례에 걸쳐 계속해서 무차별 폭행을 가해 B군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숨을 쉬지 않자 A군 등은 심폐소생술을 하기도 했지만, 결국 B군은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들 4명은 함께 원룸을 빠져나와 렌터카를 이용해 순창으로 도주해 이틀을 지내다가 사건발생 이틀 후 뒤늦게 순창경찰서를 찾아 자수한 것.
순창경찰서에 자수한 A군 등이 “광주 북구 두암동 원룸에 친구 시신이 있다”고 당시 진술한 내용을 순창경찰로부터 전달받은 광주지방경찰청 북부서는 해당원룸에 방치된 시신을 확인하고, 이들 학생 4명의 신병을 확보해 광주로 압송,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광주지방경찰청 북부경찰서는 미성년자인 이들 4명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A군 등 4명은 지난해 광주 소재 한 직업학교에서 만난 B군을 데려와 올해 3월부터 한 원룸에서 같이 생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이후 A군 등은 B군을 심부름을 시키고, 상습폭행 한 것으로 조사에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신경호 기자  
“”
- Copyrights ⓒ순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순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순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국도24호선 순창ㅡ남원간 4차로 확..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행사 성대하..

순창군그라운드골프 노상래 선수, ..

고추장 익는마을 최광식 대표, 소..

군의회 군정주요사업장 실태조사 실..

순창 홀어머니산성 복원과 관광자원..

생활 속 문화예술 작은 강좌 열어

제19기 민주평통 순창군협의회에 윤..

한의약 통증관리교실 운영

유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영양듬..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순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78107159 / 주소: 전북 순창군 순창읍 옥천로 32 / 대표이사: 김명수
mail: scn21@chol.com / Tel: 063-653-5850 / Fax : 063-653-5849
Copyright ⓒ 순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